解明의 수사학

explain.egloos.com

포토로그



단어 분석의 두 가지 설명 방법 언어

이렇게 보면 오리, 저렇게 보면 토끼(위키백과)

현대 국어의 '낚시'는 한글 맞춤법 통일안에서는, 움직씨(동사)의 줄기 「낚-」에 이름씨(명사) 만드는 뒷가지 「-시」가 붙어서 만들어진 것으로 보고서, 줄기「낚-」의 원형을 밝혀 적도록 되어 있다. 이것은, 역사적으로 이 말이 어떻게 변화해 내려왔는지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, 지금말의 테두리 안에서 이 말의 됨됨이(조어법)를 분석하고 풀이한 결과이므로, 이러한 설명 방법은 정태(공시) 언어학적 방법이다.

그러나 이 말의 역사를 더듬어 보면 문제는 달라진다. 이 말의 15세기 옛꼴은 「낛」으로 나타나며, 움직씨의 줄기는 「-」이었다. 역사적으로 보면 '낚시'란 말은 움직씨의 줄기에 뒷가지 「-시」가 붙어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, 이름씨 「낛」에 아무런 뜻이 없는 「-이」가 덧붙어서, 뜻에는 아무런 변함을 일으키지 않고, 다만 한 음절이 길어진 데 지나지 않는 것이다.

역사적으로 보면 '낚시'로 쓰는 분석 방법은 잘못 된 것이다. 그러나 역사를 고려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 공시 언어학의 방법으로 보면, '낚시'는 그렇게밖에 풀이할 수가 없다. 왜 그러냐 하면, 현대 한국말의 낱말의 체계 안에서는 '낚시'와 관련될 수 있는 말은 움직씨 '낚다' 뿐이기 때문이다.

(중략) '낚시'에 대한 두 가지 설명 방법은 다 옳다. 다만 그 보는 자리를 분명히 밝혀 두지 않으면 안 된다. 만일 보는 자리를 달리하게 되면 이 설명 방법들은 잘못이 된다.
- 허웅의 『언어학 - 그 대상과 방법』에서

예전에 '낚시'의 어원을 설명한 글을 쓴 일이 있는데, 단어를 분석하려면 공시적 관점과 통시적 관점을 모두 고려해야 합니다. '새롭다'를 예로 들자면, 형용사 파생 접사 '-롭-'이 이 단어에 들어간 것을 공시적으로 설명하기 쉽지 않습니다. 왜냐하면 '-롭-'은 대개 명사와 결합하는데, '새롭다'에서 '새'는 관형사이기 때문입니다. 그런데 중세 국어에서 '새'의 품사는 관형사이면서 또한 명사이기도 했습니다.

"새 기슬 一定얫도다(새 기슭 일정하여 있구나)"라는 문장에서 '새'는 지금처럼 관형사로 쓰였으나, "이 나래 새 맛보고(이 날에 새것을 맛보고)"라는 문장에서 '새'는 명사로 쓰였습니다. 따라서 '새롭다'에는 '새'가 명사로도 통용되던 시절의 흔적이 남았다고 해야겠지요. 1990년대부터 널리 쓰인 '새내기'의 경우 관형사 '새'에 접사 '-내기'가 붙었다는 점에서 잘못 만든 단어라고 불만을 털어놓는 사람도 있는데, 통시적 관점에서 바라본다면, 한때 명사였던 '새'에 '-내기'를 붙인 것이 아주 근거 없는 조어법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.

첨언 하나. 일부 컴퓨터와 스마트폰 환경에서는 옛 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*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.